Vol.

SPECIAL

[헌책보고 고전보고] 다시 읽는 즐거움

리스트475806.jpg

 

 <헌책보고 고전보고> Ep. 1

다시 읽는 즐거움

 

키두니스트(Kidoonist)

웹툰 작가,  편식하는 독서가

 

Emotion Icon <헌책보고 고전보고>는 헌책과 고전문학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는 코너이며, 

매 호 독자들을 만나러 옵니다.

 

 

많은 부모님이 어린 자녀가 문학에 대한 교양을 키웠으면 하는 소망으로 세계 고전문학 도서를 집에 들여놓는다. 물론 그 결과는 부모님 본인과 한때는 어린 자녀였을 수많은 사람이 알고 있다. 대부분 자녀는 책보다 온라인 게임, 스포츠, 그 외 갖가지 아기자기한 장난 거리를 찾아 나서는 것이다. 그러나 개중에 소수의 자녀는 정말로 그 소망에 보답하여 고전의 책장을 넘기고는 하는데, 그들이 자라난 덕에 가까스로 오늘날까지 고전은 그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리라. 

 

수정됨_일러스트 1.jpg

▶ 그림 : 키두니스트




어린 시절에 고전문학을 접하면 수많은 이점이 있다. 그 이점은 <심즈>라는 게임에서 잘 설명해준다. 게임 내에서 어린아이가 책을 완독하면 뜨는 메시지가 있다. '이 아이는 이제 자라나서 이 책을 다시 읽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습니다.'가 그것이다. 이처럼 다 자란 성인이 책을 처음 읽는 것과 어릴 때 읽은 책을 자라서 또 한 번 읽는 것은 크나큰 차이가 있다. 두 번째 경우가 몇 배로 다채로운 감상을 즐길 수 있는데, 그 이유는 또다시 읽는 독자의 가치관 차이뿐 아니라 책의 출판 형태 차이에도 있다. 게임 내의 메시지는 전자에 초점을 맞춘 것이겠으나 이 글에서는 후자에 좀 더 집중하여 보고자 한다. 어쨌든 소싯적의 독자들이 접한 고전은 2022년 현재 ‘헌책’이 되고 말았기 때문이다.

 

심즈 아이들 독서.jpg

▶ 게임<심즈4>에서 엄마가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장면, 사진 출처 : 클릭 후 이동 

 

기억을 더듬어 보자. ‘헌책’이 된 고전문학들의 훈훈한, 혹은 다소 민망스러운 옛 궤적을 말이다. 번역은 또 다른 창작이라 불릴 만큼 많은 것을 반영한다. 설령 원본이 같더라도 우리의 기억 속 낡은 번역본에는 그 시대만의 특징이 있었다. 단색의 표지에는 요즘 보면 촌스러울 삽화가 큼지막하게 그려져 있었다. 책 속 활자는 지금보다 작았으며 폰트는 가독성이 떨어지는 옛날식 폰트를 사용했다. 등장인물들은 지금은 사장된 다양한 어휘를 쓰며 예스러운 대화를 나누었다. 톰 아저씨의 오두막을 검둥이 톰의 오두막집이라고 번역하는 등, 지금 보면 깜짝 놀랄 만한 차별적 표현도 있었다. 완역본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시대이므로 내용이 꽤나 왜곡된 경우도 많았다. 

 

KakaoTalk_20220118_174418641.jpg

▶ 《톰 아저씨의 오두막》, 스토우, 샛별출판사(헌책방나들이 / 5,000원) ,《검둥이 톰의 오두막집》, 스토우, 계몽사(헌책방나들이 / 5,000원) 

 

어떤 부분은 알고 보면 참 헛웃음을 자아낸다. 저작권 개념이 희미하던 옛날에는 번역 또한 해적판으로 나오기 일쑤였고 번역 분야가 활발한 일본에서 이미 번역된 것을 중역하여 들여오는 일도 잦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구시대적 감성은 ‘헌책’ 특유의 정취를 느끼게 하고, ‘고전 오타쿠’들을 어릴 적 추억에 잠기게 한다. 나는 리뷰를 시작하던 초창기에 모든 욕설이 ‘바보 자식’이라는 일본식 욕으로 통일된 뤼팽》 중역본을 봤으며, 종결 어미가 ‘읍니다’로 끝나는 낡디 낡은 판본도 보았다. 어릴 때 이런 책들을 접해본 독자라면, 일찍부터 고전을 즐긴 소수의 독자라는 점에 자부심을 지녀도 될 것 같다.

 

수정됨_일러스트 2.jpg

▶ 그림 : 키두니스트


나 역시 그중 한 사람으로서 조금은 더 구체적인 사례를 소개하려 한다. 

어릴 때 나는 집에서 이상한 투명인간이라는 책을 보았다. 삽화가 많은 아동용 도서였지만 그 내용이 결코 유치하지 않았고, 표지에 온몸을 붕대로 감은 사람 그림이 다소 무서워 보이는 책이었다. 조금 더 커서야 그것이 SF 거장인 허버트 조지 웰스의 작품임을 알았다. 제대로 완역된 투명인간을 읽은 것은 더욱이 최근이다. 책의 역자 후기가 참으로 인상적이었는데, 웰스의 대표작 중 하나인 이 소설은 최근까지 아동용 번역만 되었었고 완역본이 나온 것은 불과 얼마 전이라는 이야기였다. 나는 부득이하게 어린이용으로만 나온 SF 고전을 일찍이 접했던 것이다. 투명인간표지를 무서워하던 시절이 생각나 웃음이 나면서도, 이처럼 번역이 발전했으니 내 아이는 일찍부터 완역본을 추억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품어보기도 한다.

 

소싯적에 세계 고전문학을 들춰보았다면, 한 번쯤은 시간을 내어 도서관에, 혹은 오래된 책을 다루는 ‘헌책방’에 들러 보자. 그리고 눈에 익은 옛 책이 보이면 다시금 들춰보자. 그대들은 그 책을 다시 읽는 즐거움을 누릴 자격이 있다.

 

 

키두니스트 소개글.jpg

 

 

키두니스트(Kidoonist)

웹툰 작가, 편식하는 독서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전 문학, 그중에서도 장르 문학 위주로 읽는 습관이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40여 권의 책을 만화로 리뷰했으며 누적 조회 수 80만 회를 기록했다. 

수입의 상당 부분을 책 사는 데에 쓰고 있으며 언젠가 개인 서재를 갖고픈 꿈이 있다. 

현재는 좁은 공간에서 SF와 추리물, 그 외 장르를 어떻게든 분류하고 있다. 

영국 여행 중 셜록 홈즈 박물관과 해리 포터 스튜디오를 가봤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지은 책으로 《고전 리뷰툰》이 있다.

섬네일 사진 출처 : 영화 <투명인간(1933)>의 잭 그리핀 박사(영문 위키백과 https://en.wikipedia.org/wiki/Griffin_(The_Invisible_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