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은 _META_TITLE_ 휴관일입니다.


Vol. 04

INSIDE

[오직서울책보고 다시보기] 청맥서점을 아십니까

리스트 중대중앙대.jpg

 

오직서울책보고 다시보기

 

청맥서점을 아십니까

《자본 Ⅰ-3》 1987년 9월 1일 발행

인스타그램 소개일 : 2021년 6월 4일

 

 

서울책보고에만 있는 희귀하고 놀랍고 의미 있는 혹은 재미있는 책을 소개하는 오직서울책보고, 

오늘도 레트로 감성 (아니, 오늘은 지성) 담뿍 묻어있는 책 준비해 찾아왔습니다. 

생년문고를 준비하기 위해 1980년대 책을 뒤적이던 저는 이 책을 펼치고, 한동안 아련함에  잠기고 말았죠. 책 앞표지를 넘기자 나온 이 짧은 메모 때문이었는데요.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1.jpg


1987.8.18. 

청맥

최 ○영


 

가만히, 1987년 8월의 어느 날, 최 ○영님이 청맥에서 책을 사는 풍경을 그려봅니다. 

 

혹시 청맥서점을 아시나요? 


1980년대부터 2011년까지 존재했던 흑석동 중앙대 앞 인문‧사회과학 전문서점 청맥은 2011년 폐업하기 전까지 중앙대 부근에서 유일하게 인문‧사회과학 서적을 파는 서점이었죠. 86년 개업한 청맥서점은 80년대에 금서의 비밀창고였다고 합니다. 운동권 학생들을 중심으로 인문, 사회과학 서적이 너무 잘 팔려 예약을 받을 정도였다고 하니  당시 분위기가 어땠는지 알 수 있겠죠? 


1994년에 중앙대 출신으로 청맥을 창업한 분이 유학을 떠나게 되자, 당시 노동소설을 쓰던 방현석 작가가 서점을 인수해요. 시대가 달라졌지만 꾸준히 인문‧사회과학 서점으로서의 정체성을 이어가면서요. 그러다가 2000년에 세 번째로 다른 분이 인수한 청맥서점은 2011년 끝내 문을 닫게 됩니다. (지금은 청맥살롱이라는 이름으로 청맥의 정신을 이어받은 분들이 새롭게 운영하고 계세요!)    


80년대 금서의 비밀창고에서, 87년 여름, 최 ○영님은 칼마르크스 의 자본 1-3을 구매합니다. 1987년 9월 1일 발행된 초판을 8월 18일에 구했으니, 역시 당시 ‘청맥’은 80년대 사회과학 서적의 최전선이었나봅니다. 이 책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보면 이 87년 초판 『자본』이 얼마나 귀한 책인지 알 수 있어요!

 

KakaoTalk_20210604_112532473.jpg

▶『자본Ⅰ-3』, #이론과실천 1987년 9월 1일 발행, #남문서점 , 3,000원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2.jpg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4.jpg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3.jpg

 

이 책을 번역한 강신준 교수에 의하면, 당시에는 옮긴이 이름을 ‘김영민’이라는 가명으로 했었답니다 (지금은 당당하게 강신준 이라는 이름을 새겨넣고 있지만!). 위 사진에 옮긴이 이름 보이시죠? 심지어 당시에는 ‘문화공보부’의 납본필증을 받아야 정식 판매가 가능했던 시절로, 이런 빨간 책(!)이 허가를 받을 일은 요원했다고 해요. 그래서 단 일주일 동안만 필증 없이 책을 팔기로 했대요. (《한겨레21》, 2010.8.31, 제826호, 강신준 교수 인터뷰 중) 일종의 게릴라전이죠.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5.jpg

 

KakaoTalk_20210604_112532473_06.jpg

 

당시 출판인들은 이토록 치열하게 시대와 대결했습니다... 하지만 이내 출판사 관계자 2명이 수배되고, 익명의 번역자 또한 금방 정체가 밝혀졌어요.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 끝에 금서에서 풀려난 『자본』. 우리는 그 일주일 동안만 팔렸던 『자본』 1권 중 세 번째 권을 서울책보고에서 만난 것이고요. 최  ○영님이 책을 구매하시고 책 앞표지 간지에, 언제 어디서 책을 구매했는지 적어놓으신 짧은 메모 덕에 이 책의 특별한 의미를 알게 된 셈이죠. 왠지 가슴이 뭉클해지지 않나요?


오늘 ‘오직서울책보고’는 단 일주일간 판매되었던 특별한 책, 

지금은 사라진 특별한 서점 이야기를 해보았습니다.         


▷ 참고 : 중대신문, ‘마지막 서점, 역사의 뒤안길로...’, 2011.10.31. (클릭 후 새 창 확인)

 

 

 

글 박혜은

사진 박혜빈

< 오직서울책보고 다시보기>는 서울책보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미 공개되었던 <오직서울책보고> 콘텐츠 원고를 엄선하여 다시 소개하는 콘텐츠입니다.